Search

파벌 논란 겪던 농협중앙회장 선거 ‘직선제’ 되나

농협법 개정안 법안소위 통과, 부가의결권도 관심

- 작게+ 크게

방시혁 기자
기사입력 2021-02-19

▲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사진-농협중앙회)  © 웰스데일리



[웰스데일리 방시혁 기자] 간선제로 인한 파벌 논란을 겪었던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직선제로 바뀔지 주목된다. 간선제는 선거인들이 간접적으로 피선거인을 뽑는 형태로 조합장, 중앙회장 등은 우호적인 선거인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따르면 18일 법안소위에서 농협중앙회장 선출 방식을 직선제로 전환하는 농업협동조합법 개정안이 통과된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중앙회장 선출 방식은 1988년에 대통령 임명제에서 조합장에 의한 직선제 방식으로 전환됐고 2009년 대의원 간선제로 바뀌었다. 하지만 농협 조합원들로부터 ‘농협민주화’를 퇴보시켰다는 반발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해 1월 이성희 중앙회장의 당선이후, 당시 내실 경영을 다져오던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사임하며, 파벌 논란이 불거졌었다. 이성희 중앙회장이 경기 낙생농협 조합장이었기 때문에 농협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줄사퇴가 예상됐었고, 이 행장이 사임했기 때문이다.

 

농협중앙회장 선거의 직선제 전환은 다른 상호금융사들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농협, 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사들은 대부분 조합장 선거에 간선제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법안심사소위 통과로 직선제 전환의 칠부 능선은 넘었지만 ‘부가의결권’의 행방도 업계의 관심사다. 개정안은 부가의결권을 최대 2표까지 행사할 수 있도록 하되 세부 의결권 행사 기준은 시행령에 위임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한 상호금융사 관계자는 “현재도 간선제 또는 직선제를 자율에 맡기고 있지만 비용 부담 등으로 인해 의견이 갈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직선제가 소수의견 반영에는 유리할 수 있지만 현재 행태로 봐선 상호금융사 내 개선 목소리는 높지 않은 편”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농협중앙회,간선제,직선제,상호금융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웰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